충청북도광역정신건강증진센터

  • HOME
  • 로그인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충청북도광역정신건강증진센터 트위터 바로가기
  • 충청북도광역정신건강증진센터 페이스북 바로가기


사랑과 희망으로 함께하는 충청북도광역정신건강증진센터입니다.

우울·불안 등 현대인 정신문제 심각…대안 마련 시급
아이콘

아이콘관리자

| Line : 1 | Type : editor | Read : 4027 |

최근 연예인들이 예능 프로그램에 나와 조울증·공황장애·불면 등을 겪은 사연을 소개하는 등, 이 같은 심리적인 질병이 우리사회에 중요한 화두로 부각되고 있으며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립서울병원(원장 하규섭)의 최근 3년간 외래이용 통계에 따르면, 조현병이 차지하는 비율은 줄고, 우울, 불안, 수면 및 식이장애, 발달장애등과 같은 현대적인 정신병을 호소하는 사람들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현병이 차지하는 비율은 2012년 16%에서 2015년 10%로 감소한 반면, 우울장애는 17%에서 21%로, 불안장애는 13%에서 16%로, 수면 및 섭식장애는 2%에서 4%로, 발달장애는 5%에서 10%로 크게 증가했다.

 
  
 

 특히 전체 신규환자 중, 우울, 불안, 수면 및 식이잡애, 발달장애로 찾아오는 비율이, 2012년 37%에서 2015년 51%로 시민의 정신건강 문제가 다양하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국민건강보험공단 통계 결과와도 크게 다르지 않은데 지난 5년간 우울증 진료실인원은 2009년 43만 407명에서 2013년 51만 8886명으로 20.5%로 증가했다. 불안장애 역시 40만 1230명에서 49만 3080명으로 22.8%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성과중심의 무한경쟁사회와 물질만능주의로 인한 불안, 상대적 박탈, 우울 등이 일상화되어, 정신건강의학과를 찾는 사람이 늘어나기 때문이라는 게 병원 측 설명이다.

또한 정신건강문제를 보는 시민의 인식 또한 변화하고 있는데 정신질환을 입원치료를 받아야만 하는 심각한 병으로 보던 인식에서 벗어나, 일상생활 속에서 겪게 되는 보편적인 문제로 받아들이고 있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견해이다.

이에 국립서울병원은 이러한 시대적 변화에 맞추어 기존 정신과의 주요 치료법으로 생각되었던, 면담과 약물치료 외에도 환자개인별 성향과 증상에 따라 다양한 비약물적 치료서비스도 확대 제공하고 있다.

하규섭 원장은 “현대사회의 환경과 국민 의식의 변화로 정신건강의학과를 찾는 사람이 증가하고 있다”며 “의학적 근거가 있는 다양한 치료법을 제공해 심리적 고통으로 힘들어하는 모든 사람들이 안정을 찾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강현구 기자  

 

출처 : 의약뉴스

 



댓글쓰기
- 타인을 비방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글쓰기 영역 늘리기글쓰기 영역 줄이기
 
  comment
이전 다음 리스트


Login

게시물: 54   페이지: 1/4   오늘: 52   전체: 133847   RSS 2.0 Feeds (XML)

45

   2017 치매극복 걷기대회

아이콘관리자

2017.05.15

779

40

   마음사랑가게 현판식 진행 첨부파일

아이콘관리자

2016.11.16

1734

이름 선택/해제 제목 선택/히제 내용 선택/해제 태그 선택/해제 검색

TOP
  • quick
  • 지역정신건강기관 바로가기
  • 온라인상담 바로가기